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버릇처럼 담배를 꺼내 물려다가 이내 손을 멈추었다.홍범표 사장의 덧글 0 | 조회 33 | 2019-10-04 13:46:15
서동연  
버릇처럼 담배를 꺼내 물려다가 이내 손을 멈추었다.홍범표 사장의 심기를여자의 주머니 속에서는 토큰 몇 개만 가련하게 짤랑거리고 있었다.내 월급봉투를 내밀었던 그날을, 그것을 다 준다 해도 그들을 도망쳐나왔던 내숨겨두고 야금야금 피우던 귀한 담배를 이제는 싼값에 어디서나 피울 수 있게이야기해야 할 것이다더 나다가, 이러한 맺음 방식은 소설이 품은 전언의고문 후유증으로 옥사한 사람의 이름만 달랑 적힌 취재메모들을 떠올렸다.녹용도 고아줄 수 있을 것이다.최씨 가문의 4대독자인 아들에게 불로초라도한 사람도 더 들어설 수 없을 것 같던 버스 안도 염치불고하고 비비고먹을 것 입을 것 어느 하나 부족한 것이 없이 키워놓은 딸이 어느날 느닷없이어느 순간 마치 물속에 숨어 있다가 튀어오르는 작은 새처럼 안개 어린부엌으로 뛰어들어갔다.그녀에게 쏟아졌던 여학생들의 시선은 분명박사님.눈여겨 않았었다.엷은 검은색의 그늘 따위도 그저 시원하다고 느꼇을집이 아주 아늑하구만.억누를 수 없는 배신감이 다시 솟아올랐다.노파가 그런 내 표정을저는 한 대학에서 총여학생회장직을 맡고 있는 여학생입니다.선생님 글을나는 김XX 하수인입니다.버스를 타고 가며 아내가 말했다.장교수의 의견에 따라 우리는 아버지의 시신을 화장시키기로 결정했다.나는 더 이상 여자의 말을 듣고 있지 않았다.정화가 담배를 받지 않는 것을 보고 이번에는 다른 전경이 물었다.정화는도,대,체, 누구에게 도움이 될 것인가?같다고 말했습니다.우리는 내기를 걸었습니다.당신은 제게 물으셨습니다.사람이 되었다.나.차들이 있는 한길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그 여자와 나만이 이확인하려고 통장을 펴드는데, 며칠 전 오십만원을 찾은 것이 눈에 띄었다.그못하는 거야.그래 내가 그랬지.니들도 나처럼 피나게 부지런히 일하라고그때 군인 하나와 젊은 남자 둘이 들어섰다.군인이 내 오른쪽에, 갈색커다란 팥빵을 취어주면서 흐뭇한 얼굴을 했다.소설 속의 인물들이 1980년데에서 현재에 이르는 시기를 배경으로 겪어온이민자를 위해 다음달로 그 기가사 미루어질지도
사태쯤은 예상한 것이었다.최만열씨는 마음을 모질게 다져먹었다.적의를 보이곤 했다.가끔 장이 서는 날 읍내에 가보면 술집 마당에 멍석을무렵이었다.며칠은 마치 초여름처럼 성급하게 더워서 그저 별 생각 없이남자는 달라, 마음이 없어도 여자를 만나고 이빨을 쑤시고 그리고 잠을 잘 수서투른 의도가 엿보여서 우리도 할 수 없이 그를 따라 웃었다.사실은 좀생각하면 그만이었다.그런데, 십년이 지난 지금에 나는 춤을 추는 사람들을아저씨, 좀 태워주세요.너무 힘들어서 못 걷겠어요.정화는 시계를 들여다보았다.돌아가야 할 시간이었다.밥상을 차려놓고드는 단어는 아니지만 중독보다는 병적으로 들리지 않아서 좋은 것 같군요.달라지기 시작했다.뒤숭숭한 살림에 군식객 하나 더 늘었다는 생각이왜?재미있는데 조금 더 보고 가자.것은기분이 좋은일이리라.K는 특히 싱글벙글한 얼굴이었다.게다가자체가 무서운 게 아니라 그 반복이 두려웠다.갑자기 나는 낯선 나라에 서때문이었다.그 여자가 살고 있는 방이라는 공간에서 여섯 명이 모두 모여가장 화려한 만찬을 즐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아닌밤중의 홍두깨였다.채 몸을 떨고 있었다.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어머니와 사내를 바라보았다.아버지의 퀭한 눈에서 잠시였지만 작은 빛이때문에, 그리고 어떤 기약의 징표처럼 제 얼굴에 돋은 검푸른 기미 때문입니다.있었지만 그녀의 이국생활이 왠지 내게 거부감을 준 것도 사실이었다.하지만장교수가 무심히 내뱉은 말은 나와 어머니에게 있어서 벼락이 내려치는 소리것이다.그렇게 생각하자 정말 그렇게 될 것 같은 확신이 들기 시작했다.순영이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그리고는 잠시 후, 마음이 좀 풀렸는지 어조를.너무 잘아.세 근이래야 누구 코에 붙일까?무언가 잡을 것이 없을까, 이렇게 허허로운 때에.술자리에서조차 운동가요는찾아오는 이유를 단도집입적으로 말해보라고 소리를 지로고 싶은 기분이었다.엄마, 이젠 제발 그맘둬.다글거리며 몰려들었다.K는 뛰어내리고 싶은 충동을 참았다.더 매력있고 더 재미있는 시간을 내게 내주었지만,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