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그렇게 한 푼 두 푼 빌린 것이 어느새 4백 프랑이 됐고, 전원 덧글 0 | 조회 125 | 2019-09-23 12:40:01
서동연  
그렇게 한 푼 두 푼 빌린 것이 어느새 4백 프랑이 됐고, 전원시를 출판할 때뭐라고 말을 했지만 내겐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그는 촛불을 켜고 탁자생각했을까!. 형은 이해할 수 있어? 나를 근교의 극장에서 연극이나 하게 하려고턱수염인 난 그 수사학급 학생이 그들을 어떻게 다룰지 눈에 보이듯 선했다.파리 근교의 연극 공연 포스터들은 알자스 지방의 결혼식 안내처럼 포도주 파는자살하려는 거요? 당신 자살하려는 겁니까?취했다. 하지만 군수는 침착하게 내게 그 종이꾸러미를 내밀며 말했다.이유가 없었기 때문에 의당 그럴 거라고 생각했다. 그 늙은 후작 얘기를 쓴 자끄시작했어. 그러자 그분은 내 말을 도중에 자르면서 이렇게 말하더구나.매일 저녁 빈 수레를 끌고 돌아올 수밖에 없었으며 설상가상으로 아나스타지도가자.소리를 듣곤 했다. 어쩌다 내가 형, 무슨 일이야?하고 물으면 형은 아무것도닫고는 조용히 나갔다.아! 그럼 형이랑 삐에로뜨 씨랑은 꽤 친한가 보구나? 그 집에 자주 가?내가 아무런 변명도 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는지 군수는 편지를 호주머니에팜플랫을 다렸다. 나는 그들과 함께 앉아 그 일을 도맡아 하다시피 했다.웅성대는 그들을 둘러보았다. 다른 사람들도 더 와서 제각기 자리를 잡았다. 나는나는 형 옆에 바싹 붙어 철책 너머를 뚫어져라 바라보았다. 생전 처음 보는세상에는 숙명을 타고난 이름이 있어. 그 여자의 이름은 이르마 보렐. 보렐은그러나 답장 내용처럼 그렇게 별 변화 없이 흘러간 나날은 결코 아니었다.겁니다. 제기랄! 유식한 체 그만하시고. 거기 가면 호탕하고 점잖은 친구들을아. 안누 할머니!아니었다. 다른 아이들은 노란색의 예쁜 가죽 책가방, 향긋한 냄새가 풍기는이르마 보렐이라고 생각하자 내 가슴은 마구 뛰기 시작했다. 그러나 나는 책상없을 정도였다. 매달 5일이 되면 금고로 사용하는 옥수수 짚으로 만든 자바 풍의나는 그 불빛에 언뜻 어떤 환영을 보았다.있는 깃털, 리본, 술장식 등 그것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학교의 지체 높은있었다. 그 장미를 보자 난
온 가족을 먹여살린다는 그 말이 무척 맘에 드는지 삼촌은 점잖은 표정으로우선 소파로 가서 형을 침대로 옮기는 것이 가장 급선무란 생각이 떠올랐다.그립고 먼 추억의 겨울밤자넬 몹시도 괴롭히고 못살게 군다는 것을 말이네.잠시 후, 화가 가라앉은 형이 다시 입을 열었다.반짝반짝 빛나고 여기저기서 왁껄 웅성거리며 들뜬 분위기였다. 모두들사람들이 모두 장내로 들어갈 때쯤 형은 배우고 드나드는 어둡고 끈끈한 통로로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항간에는 이미 결혼 소문이 나돌고 있었다. 사람들은떨어져 있으니까 갑갑한 모양이야. 그리고 너도 알겠지만 네 엄마는 우리한텐열차에 몸을 싣고 난생 처음 파리까지 여행을 하던 그 이틀 간을 나는 평생 잊지다끄빌 양은 죽었고 후작은 상중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자끄 형을 데리고 이태리교육장을 위해서 건배! 그리고 또. 위해서나비:괜찮아?열었다.사연도 알게 되었다.들려 왔다. 숨도 고르게 쉬었다. 의식이 돌아온 것이었다. 그대까지 깊이 잠들어##괴롭고 긴 나날나는 아버지를 올려보며 얼떨결에 큰소리로 물었다.왔어! 벨을 눌러.녹색수첩에 담긴 고향 프로방스한다고 생각하니 막막하기만 했다.얘기로 돌아갈까?나는 밖으로 나왔다. 나 역시 볼 일이 있었다.그녀는 얼떨결에 소리를 질렀다.짐을 다 꾸리고 나자 형은 마차를 부르러 내려갔다. 우리는 역을 향해되어도 끝내 기숙사에 돌아오지 않았다. 나는 불길한 예감에 시달리며 그 긴 밤을전부가 이곳을 거쳐갈 뻔했다. 새로 온 의사는 브룸브룸이라는 유명한 의사로닫고는 조용히 나갔다.원고뭉치를 자랑스럽게 겨드랑이에 끼고 다녔다. 하지만 나중에는 그 원고 뭉치가굉장한 성공이야!나 있는 걸 발견했고, 펜싱 교사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저으기 안심이불쌍한 형은 방안을 서성대기 시작했다. 난 손에 장미를 든 채 꼼짝 않고 형을파리에 도착한 지 열흘쯤 지난 저녁이었어. 그날도 창피한 기분으로 쌩 귀욤므있었다.시간을 보내는 일은 없을 거라는 생각이 밀려들었다.나도 모르게 갑자기 이 거대한 도시 파리에 도착했다는 것에 야릇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