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해노인은 침중하게 고개를 끄덕였다.그는 암자로 접근해 덧글 0 | 조회 100 | 2019-06-15 14:32:10
김현도  
해노인은 침중하게 고개를 끄덕였다.그는 암자로 접근해 갔다.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이번에도 그는 너무나 공포스런 나머지 하마터면 비 명을화안봉은 그릇을 종리연에게 넘겼다.그러나 지금 두 쌍의 눈은 각기 색(色)을 달리하고 있었다.입어 무장을 했었지만 정작 그가 자신을 거들떠 도 않고 잠만 자니 이상하있지는 않았다. 그는 쓰러지면서 우수에 쥐고 있던 혈월도를 던졌다.아무리 조문백이라도 거기까지는 갈 수 없었다.단리사영은 고개를 저었다.그럼. 네가 바로 과거에 담간랑(膽肝郞)이라는 별호로 불리웠던.?희고 창백한 손가락으로 검날을 가만히 쓰다듬어 본다.조문백은 눈을 크게 떴다.(皇)으로 연결시키는지에 대해서 아는 자는 아무도 없었다.종리연이 놀라 묻자 남궁환인은 부드럽게 말했다.그 한번의 정사로 인해 설마 임신을 하게 될 줄이야.소채와 소면..그는 한참 후 중얼거리고 있엇다.후우우우우우.그녀는 흑의인의 무공이 얼마나 뛰어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도 여인들의 가슴에 깊은 각인을 남길 정도로 아름답고 미려했다.삼왕야.마검성녀 단리사영.조천백의 눈이 번쩍 빛났다.그는 점심을 마치고 나서 행장을 꾸리기 시작했다.헛구역질이다.죽기 전에 마지막 남길 말을 당부하기 위해 제자를 부른 것이었다.사나이가 다시 안으로 들어가려 했기 때문이었다.그래도 아니됩니다.종리연이 하오문을 떠날 때 방의경은 그에게 준 것이 많았다.그녀의 유방이 몸을 움직이는 데 따라 아래 위로 춤추었다.암기였다.여인은 느닷없이 자신의 복부에 꽂혀 있던 검을 뽑아 그를 찌르는 것이 아닌가?우측으로부터 여인의 날카로운 비명이 들리는 것이 아닌가?종리연은 부르르 떨었다.(설화!)예. 사부님.종리연은 부르르 떨었다.으으. 놈이 감히. 반역을 하겠다는 건가?회랑은 길었다.그것은 덜렁거리거나 늘어지지 않고 도리어 반발을 하는 듯이 퉁겨오르고 있었다.암기를 던진 무영비마의 얼굴에 쾌감이 어렸다.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이 이마를 찡그리고 있었다.잠깐 기다리시오!너무나 기가 막히다는 듯이 하진령은 다시 이마를 짚었다.그 느낌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