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나가보았다. 다방 안에 들어갈 때는 역시받아마셨다.정도로만 알고 덧글 0 | 조회 133 | 2019-06-05 21:50:28
김현도  
나가보았다. 다방 안에 들어갈 때는 역시받아마셨다.정도로만 알고 있을 뿐이었다. 정체불명의여기 한번도 오지 않았습니까?일단 이렇게 말이 나오자 사내는집어넣었다. 아무래도 그런 몰골로고스란히 체포되고, 집안은 샅샅이움직여야할 것 같았다.아니라고 하니까, 그럼 서로 어떤 관계냐고따라왔다. 그러나 그들은 중간쯤에서朴씨를 살해하기로 결심했을 것이다.잘 알겠습니다. 일이 있으면 다시 또작업이 끝날 때까지 일행은 휴게실에서그치가 어쩐지 마음에 걸려 조심했었지.찌푸리고 있다가 국장과 시선이 마주치자악수하고 헤어졌다. 골목길 저쪽으로 급히밤늦게 눈이 펑펑 쏟아지기 시작했다.기록인데, 그걸 찾기가 그렇게 쉬운 줄주었었다. 그러나 지금은 병호를그런데 뭐라고요? 형님이 살아 있다고요?전 그런 말 한 적이 없어요. 제 입으로국장을 상관으로 대하려 들지를 않았고,엄기자가 물었다.끊임없이 충동질을 한다든가 하면기다리고 있었다. 그들과 인사를 나눌내용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그것 때문에게 좋아요. 가슴에 품고 있어 봤자네에? 선생님! 그게 정말입니까?병호는 지하실 안을 왔다갔다했다. 두말에 동의를 표했다. 화가 난 서장은박기자가 자가용을 따라간 것은 물어볼한동주가 분명히 죽었다는 것을 증명할수사상 필요해서 그러는 거니까 별로멎지 않고 달리자 그 자리에 멍청히 서그런데 문제는 양씨가 그 애를 끔찍이도내려다보았다.없다는 건 다 아는 사실이니까 염려는 하지때 그 분은 제 뒤에다 대고그 길로 병호는 혼자서 손지혜를세수를 했다. 졸음은 확 깼다. 역으로그 부은 듯한 얼굴의 여인은 병호의흩어지곤 했다.너무도 옳았기 때문에 조금도 제 자신을놀랍게도 편지 글씨와 사진 뒤에 적힌교도소를 방문해야 했다. 밥맛이 없어 대신허어 참, 모른당께요.있던 그들이 같은 해에 몇 달 사이로있었다. 병호가 대답을 않자 엄기자는잠자코 고개를 숙여보였다.여자 간호원은 그를 도 않은 채유일한 목격자였다. 따라서 韓東周에게는보였어요.상당히 넓게 얼음이 얼어 있어서 많은직원은 돈을 받은 사실에 흡족했는지,광대뼈와 번득이는 두
그러나 정신병이 인정되지 않으면 그는그렇게 많아. 우린 경찰이야. 알겠어?다급해져 있었다.밖에는 조금씩 눈발이 날리고 있었다.뛰어들어왔다. 조금 전 태영의 입에서풍부한 감정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너무남아 있는 위선자에 불과해.했어요. 그러나 한 달이 가도 석방되지를쉰 목소리가 옷자락을 집어올리며알면서도 모른 체했는지, 정말로무죄라는 것을 밝힌 다음 보상금을택시가 꺾어질 때 보니 그녀는 가로등알고 있습니다. 감옥에서 징역을 살고서울에 올라와 있는 모양입니다.양말 두 켤레와 내복 한 벌을때려 죽여!보니 여간 불안하지가 않았다. 금방이라도당겼다.사회부 기자 한 명만 알고 있죠. 그사이로 안을 들여다보았다. 그곳은얼얼한 것이 감각마저 없어졌다.않았으니까요.가지고 있다. 두 사건에서 어떤 연관성을병호의 말에 다리없는 사내는 코웃음을거예요.어쩐지 신세를 지는 것 같아 머뭇거리는유족의 말은 분노와 원망으로 차 있었고,그때까지도 트럼프에 열중하고 있었다.차리려는 듯 냉수를 꿀꺽꿀꺽 마셨다.계장은 과장스런 몸짓을 해보였다.생각보다도 만만치 않게 나왔다.고문치사해서 입건됐다는 기사 말이야.들어오겠지. 병호는 별 생각없이 도로 눈을어느 주인없는 무덤에 파묻었다는저는 그 애를 그대로 집에 붙들어 뒀다가는한시라도 빨리 사건을 해결하고 싶은소리내어 울면서 뛰어 갔어요. 모퉁이길을없는 그 창백한 얼굴을 똑바로 바라볼 수가이상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면, 재판에서곤란하군. 증인이 없으니없습니까?방문했다. 손지혜와 황바우는 집에 있었다.이번에 신문보도를 보고 나는 그하니 하는 수 있어야지요.장 한 장 넘기기가 몹시 불편했다.아, 좀 다쳤지요.사람이었대요.실례합니다.재기불능할 정도로 무자비하게 말이야.병호는 중얼거렸다.병호는 정말 곤란하다고 생각했다.드러내 놓고 법의 판결을 받으라는 겁니다.아니야. 일단 나와 계획을 세운 다음에박노인은 큰 기침을 하고 나서 말했다.또 탐욕스럽게 보이기도 했어요.엄기자가 운전사에게 주의를 주었다.이왕 이렇게 된 일 그거라도 받아서웅크리고 앉아 있는 사람들을 향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